로그인 회원가입 유료신청 마이페이지
 
  최종편집:2021.02.08 17:57  
   
 
 
 

의료

 

약사

 

제약

 

개호

 

학회

 

통계자료실

 

연수·조사

 

제약회사

 

부작용

 

일본은지금

 
의약통계사회통계
전체보기
의약통계
사회통계
 
뉴스 홈 통계자료실 의약통계 기사목록
 
제네릭 조제 의욕적...보험약국협회 조사
기사입력 2011-08-31 오전 10:16:00 | 최종수정 2011-09-14 오전 10:16:32

일본보험약국협회는 이번에 회원들을 대상으로 제네릭의약품 취급에 대한 앙케트 결과를 발표했다.

전체 회원 가운데 총 62개사에서 응답을 들을 수 있었고 제네릭 조제에 대해 ▲더욱 조제를 늘리고 싶다(38.7%, 24곳) ▲제네릭의약품 조제체제가산이 제대로 운영된다면 늘리고 싶다(37.1%, 23곳)며 대체적으로 제네릭 조제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제네릭의약품 조제체제가산에 대해서는 ▲기준과 가산점수 모두 현상 유지하는 것이 좋다(34.4%, 21곳) ▲근본적인 재검토가 시행되어야 한다(24.6%, 15곳) ▲기준이 더욱 세분화되었으면 좋겠다(13.1%, 8곳) ▲기준은 현상을 유지하면서 가산점수만 높아졌으면 좋겠다(13.1%, 8곳)고 대답했다.

그리고 현재 제네릭 조제에 대한 약국(약사)의 자세를 묻는 질문에는 ▲적극적으로 조제에 임하고 있다(71.0%, 44곳)가 가장 많았고 그 이유로는 ▲조제체제 가산이 재정비되었기 때문에(70.5%, 31곳) ▲환자의 부담을 경감시킬 수 있기 때문에(88.6%, 39곳)가 대부분이었다.

응답해 준 회사의 약국 2756곳의 가산 취득현황을 살펴보면 ▲가장 높은 점수인 17점은 932개 약국(33.8%) ▲13점 416개 약국(15.1%) ▲6점 513개 약국(18.6%) ▲가산이 없다 895개 약국(32.5%)이었다.

일본 정부가 제네릭의약품의 사용을 촉진시키기 위해서 작년 4월에 시행한 제네릭 조제체제가산은 처방된 의약품들 중 제네릭이 차지하는 비율이 높으면 높을수록 고득점을 산정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제네릭의 비율이 20%를 넘을 경우 조제기본료에 가산하는 형태로 산정하게 되어 있다. 30% 이상은 17점, 25% 이상은 13점 등을 산정할 수 있다.


 

기사제공 : jmp뉴스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7월 병원채용 및 의사처방 랭킹
접대 자율규제 강화...의사 51% 찬성
의약통계 기사목록 보기
 
  통계자료실 주요기사
화이자, 폐렴에 관한 국민의식 ..
급증하는 당뇨병 인구...1천만 ..
9월 병원 약제 채용 및 의사 처..
세계 R&D 지출비용 순위 조사
세계 당뇨병환자 급증...3억 명 ..
4주 1회 골다공증치료제 희망 70..
제네릭, 시장 침투 속도 가속화
의사 열람 제약 홈페이지 순위....
 
 
분야별 주요뉴스
종합 학회 제약
비만자, 코로나 감염 리스크 높..
日, 만성 통증 치료에 AI 이용
日, 약 성분 환부 도달 여부 실..
日, AI를 이용한 신약 개발 본격..
日, MR의 의약품 설명에 VR 이용
다이이찌산쿄 록소닌, 리스크 등..
日, ‘디지털약’ 개발 본격화
日 알츠하이머 예방약, 2월에 임..
日약국, LINE 처방전 접수 호평
코로나19 속에서도 일광욕은 중..
전체목록
감동뉴스
日, JR 신오쿠보역 추락 사고 20..
 
오늘의 포토
 
日, 코로나 백신 접종 우선 순서..
가상통화로 약국 간 의약품 판매..
앱 하나로 약국-지역병원 조제정..
 
 
가장 많이 본 뉴스
[일본류마티스학회] 류마티스 관..
치료단계에 있는 주목할 만한 분..
제21회 국제당뇨병학회(IDF 2011..
[학회 일정] 2011년 11월
[일본류마티스학회] 류마티스 관..
[학회일정] 2012년 1월 국제학회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독자투고 기사제보바카라사이트

주)동명북미디어I 제호: 일본의약통신I 발행소 :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 2 덕원빌딩3층    I  대표전화 : 02-6245-6801  I  팩스 : 02-6499-2082 
 I 등록일: 2011년 1월 20일 I 등록번호: 서울, 아04583 I  발행·편집인 정동명 I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승배 I 

Copyright(c)2022 (주)동명북미디어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