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유료신청 마이페이지
 
  최종편집:2021.02.08 17:57  
   
 
 
 

의료

 

약사

 

제약

 

개호

 

학회

 

통계자료실

 

연수·조사

 

제약회사

 

부작용

 

일본은지금

 
전체보기
기관·단체
개발·실험연구
학술·임상
병의원 경영
해외뉴스
제도정책
 
뉴스 홈 의료 학술·임상 기사목록
 
신경 압박으로 넓은 범위에 증상
기사입력 2021-01-14 오후 5:16:00 | 최종수정 2021-01-14 오후 5:16:04

엉덩이, 허벅지 뒤쪽, 정강이 등이 타는 듯이 아프거나 저리는 좌골신경통’. 허리부터 발끝까지 굵고 길게 뻗어있는 좌골신경을 따라 발생하는데, 연령과 원인에 따라 증상이 다르다.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부터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 등이 중요하다. 최근에 요미우리신문에 보도된 좌골신경통의 증상과 원인에 관해 소개한다.

 

등뼈는 목부터 허리까지 많은 뼈가 연결되어 몸을 지탱하고 있다. 그 중심 부근에는 척주관(脊柱管)이라는 신경의 통로가 있어 뇌에서 이어지는 신경(척수, 마미(馬尾), 신경근)이 통과하고 있다.

 

건강한 상태라면 등뼈는 옆에서 보면 완만한 S자 곡선을 그리며 부드럽게 움직인다. 허리뼈(요추)는 몸을 젖히거나 비틀거나 굽힐 때 큰 힘이 걸리기 때문에 굵은 근육이 지탱하고 있다.


격렬한 운동 반복과 연령 증가 등에 따라 등뼈를 잇는 연골의 추간판이 약해지거나 뼈와 인대가 부어 척주관을 눌러서 신경을 압박하는 경우가 있다. 신경은 발끝까지 이어져 있기 때문에 넓은 범위에서 통증 등을 일으키는 경우가 있다.

 

연령대에 따라 서로 다른 원인

좌골신경통은 정식 병명이 아리나 증상의 총칭이다. 발증하는 시기에 따라 주요 원인이 다르다.


20~40대는 추간판 속에 있는 수핵(髄核)’이라는 조직이 튀어나와 부근의 신경을 압박하는 추간판 헤르니아환자가 많다.

 

허리에 큰 부담이 걸리는 육체노동을 하는 사람에게 많은데 앞으로 굽힌 상태에서 무거운 물건을 들어올리는 동작에는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 스포츠 선수에게도 많다. 허리를 굽히면 추간판에 대한 압력이 높아지므로 허리를 편 자세를 취하면 증상이 완화되는 것이 특징이다.


중노년층의 경우에는 다른 원인에 의한 것이 많다. 척주관이 좁아져 안쪽 신경을 압박하는 척주관 협착증이 좌골신경통의 주요 원인이 된다. 추간판이 튀어나오거나 골극(骨棘, 튀어나온 뼈)이나 두꺼워진 인대가 신경에 닿는 등 연령 증가에 따른 변화에 의해 증상이 발생한다.


이 외에 요추가 앞쪽으로 어긋나는 척추 탈위증등이 원인이 되는 경우도 있다. 증상은 허리를 굽히면 개선되는 경우가 많은데, 중증이 되면 다리에 힘이 들어가지 않게 되거나 배뇨와 배변을 제어할 수 없게 되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엑스선이나 MRI(자기공명영상) 등에 의한 검사가 필요하다. 서있는 것만으로 엉덩이부터 발끝에 걸쳐 아프거나 저리다, 자전거는 탈 수 있지만 긴 거리는 걷지 못한다, 자세가 나빠졌다 등에 해당한다면 좌골신경통이 의심된다.

 

좋은 자세를 명심하자

증상이 가벼울 때에는 워킹 등 무리 없는 범위에서 정기적으로 몸을 움직이는 것이 좋다. 통증이 강할 때에는 안정을 취하거나 허리의 움직임을 제한하는 코르셋 등을 착용하고, 염증을 억제하는 약과 신경통을 완화하는 약을 복용한다. 이러한 대처와 치료를 해도 강한 통증이 있거나 다리를 자유롭게 움직이지 못해 일상생활에 큰 지장이 생긴다면 수술을 검토하게 된다.


오사카대학 강사인 카이토 타카시(海渡貴司) 씨는 예방에는 허리를 지나치게 굽히거나 지나치게 젖히지 말고, 좋은 자세를 명심하면서 근력과 몸의 유연성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좌골신경통 증상

타는 듯한 느낌이나 전류가 흐르는 듯한 격렬한 통증이나 저림

엉덩이, 허벅지 뒤쪽, 정강이, 발끝에 걸쳐 넓은 범위의 통증

다리에 힘이 들어가지 않아 감각이 둔하다

 

좌골신경통 원인

추간판 헤르니아

척추 탈위증

척주관 협착증

추간판 속의 수핵이 튀어나온다

요추가 어긋나 신경이 압박 받는다

골극이나 두꺼워진 인대가 신경에 닿는다

 

증상이 가벼울 때의 운동법 및 대처법

누워서 무릎을 끌어안는다(척주관 협착증에 유효)

의자 높이, 등받이 각도, 쿠션 재질과 모양을 증상에 맞게 조정한다

상체를 젖힌다(추간판 헤르니아에 유효)

워킹

재활

스트레칭 등

*개인차가 있으며, 통증이 심할 경우에는 안정을 취할 것

 

통증이 강해졌을 때의 치료법

안정을 취한다

코르셋 착용

염증을 억제하는 약과 신경통을 완화하는 약 복용

수술

 

김철용 기자 작성기사 더보기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日, 암 10년 생존율 58%, 매년 상승
스포츠와 빈혈의 관계 - 요미우리신문
학술·임상 기사목록 보기
 
  의료 주요기사
불면증 치료와 약물요법 전망
생물학적 제제 등장...변화하는 ..
포괄수가제 전환기 맞이해
美 FDA, 당뇨병치료제 ‘리나글..
뇌 연구 프로젝트 국가 경쟁시대
비피더스균으로 수명 연장...동..
교토府, 지적장애인 위한 전신마..
FPG와 HbA1c 병용...당뇨병 발병..
 
 
분야별 주요뉴스
종합 학회 제약
비만자, 코로나 감염 리스크 높..
日, 만성 통증 치료에 AI 이용
日, 약 성분 환부 도달 여부 실..
日, AI를 이용한 신약 개발 본격..
日, MR의 의약품 설명에 VR 이용
다이이찌산쿄 록소닌, 리스크 등..
日, ‘디지털약’ 개발 본격화
日 알츠하이머 예방약, 2월에 임..
日약국, LINE 처방전 접수 호평
코로나19 속에서도 일광욕은 중..
전체목록
감동뉴스
日, JR 신오쿠보역 추락 사고 20..
 
오늘의 포토
 
日, 코로나 백신 접종 우선 순서..
가상통화로 약국 간 의약품 판매..
앱 하나로 약국-지역병원 조제정..
 
 
가장 많이 본 뉴스
[일본류마티스학회] 류마티스 관..
제21회 국제당뇨병학회(IDF 2011..
[일본류마티스학회] 류마티스 관..
[학회 일정] 2011년 11월
한국다케다제약, 대규모 영업직 ..
치료단계에 있는 주목할 만한 분..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독자투고 기사제보바카라사이트

주)동명북미디어I 제호: 일본의약통신I 발행소 :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 2 덕원빌딩3층    I  대표전화 : 02-6245-6801  I  팩스 : 02-6499-2082 
 I 등록일: 2011년 1월 20일 I 등록번호: 서울, 아04583 I  발행·편집인 정동명 I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승배 I 

Copyright(c)2021 (주)동명북미디어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