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유료신청 마이페이지
 
  최종편집:2018.11.21 17:36  
   
 
 
 

의료

 

약사

 

제약

 

개호

 

학회

 

통계자료실

 

연수·조사

 

제약회사

 

부작용

 

일본은지금

 
제도정책신약·개발신제품영업마케팅제약단체도매유통
전체보기
제도정책
신약·개발
신제품
영업마케팅
제약단체
도매유통
 
뉴스 홈 제약 영업마케팅 기사목록
 
교와하꼬기린&후지필름...바이오시밀러사업 전개
기사입력 2011-11-17 오전 11:33:00 | 최종수정 2011-11-17 오전 11:33:40

바이오시밀러사업 시작, 국내외 활동 목표

일본 교와하꼬기린과 후지필름은 지난 11월 6일(일) 바이오시밀러를 개발 제조하는 합병회사를 2013년 3월말까지 설립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설립출자비율은 양사에서 각각 50%씩 부담하고 회사명과 자본금 등에 대해서는 내년 2월까지 최종결정을 내린다는 방침이다.

교와하꼬기린이 바이오시밀러시장에 진출한다고 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합병회사에서는 교와하꼬기린이 보유하고 있는 바이오의약품의 노하우와 후지필름의 고도의 생산 및 품질관리와 해석을 위한 각종 기술을 융합시켜 바이오시밀러분
야에서 요구되는 높은 신뢰성과 고품질, 비용경쟁력이 우수한 제품을 개발, 제조해서 시장에 진출한다는 전략이다.

양사는 바이오시밀러사업으로 글로벌시장의 리더가 되는 것을 목표로 삼고 국내외사업을 전개해나갈 방침이다. 2013년을 목표로 최초의 바이오시밀러 후보를 대상으
로 임상시험을 시작한다는 계획이지만 아직 장차 어느 오리지널약의 바이오시밀러를 개발한 것인지, 또 시장을 일본으로 할지의 여부에 대해서는 미공개 상태이다.

양사의 발표 자료에 따르면 고분자의약품의 특허가 만료되어 바이오시밀러로 전환되는 시장규모는 2010년 2백억 엔에서 2015년 2천억 엔으로 10배나 성장하고 그 후
에도 계속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전 세계는 지금 의료비 급등 문제와 함께 앞으로 2020년에 걸쳐 닥쳐올 바이오의약품의 특허만료라는 중대한 상황에 처해있는 만큼 바이오시밀러시장의 급성장이 기
대되고 있다.

 

기사제공 : jmp뉴스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FDA 자렐토 승인, 프라닥사와의 경쟁 치열 예상
미국시장 진출 모색하는 中 제약기업
영업마케팅 기사목록 보기
 
  제약 주요기사
베시케어 OD정 발매-아스텔라스..
국내 최초 ‘고요산혈증치료제’..
사람세포유사구조 갖는 인공관절..
암백신 제1상 임상시험 개시..오..
일본 일반약 인터넷 판매 ‘전면..
다케다, 특허만료 절벽에서 몸부..
겨울철 除菌用 제품을 여름에 판..
마쓰모토키요시 신임 사장 임명
 
 
분야별 주요뉴스
종합 학회 제약
복약지도 소프트웨어 ‘약력 어..
약국용 전자약력 신제품 ‘Pharm..
피부암치료제 ‘다브라페닙’ 파..
아스텔라스, 英유전자치료 스타..
조제약국 전용 ‘약 전달 실수방..
후발의약품 업체 생산비용 줄줄..
시오노기, ‘난치성만성기침’ N..
아스트라제네카, ‘임핀지’ 제..
에자이, 개발 치료제 ‘인지증 ..
인지증 치료제 복용 환자 2/3, ..
전체목록
감동뉴스
벤처기업 아큐셀라, 가령황반변..
 
오늘의 포토
 
가상통화로 약국 간 의약품 판매..
앱 하나로 약국-지역병원 조제정..
醫·齒·藥 2시간 동안 지역보건..
 
 
가장 많이 본 뉴스
[일본류마티스학회] 류마티스 관..
제21회 국제당뇨병학회(IDF 2011..
한국다케다제약, 대규모 영업직 ..
[일본류마티스학회] 류마티스 관..
[학회 일정] 2011년 11월
치료단계에 있는 주목할 만한 분..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독자투고 기사제보바카라사이트

주)동명북미디어I 제호: 일본의약통신I 발행소 : 서울시 서초구 방배4동 823-2 덕원빌딩3층    I  대표전화 : 02-6245-6800  I  팩스 : 02-3481-6805  I 등록일: 2011년 1월 20일                  I  등록번호: 서울, 아04583 I  발행·편집인 정동명 I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진아 I 

Copyright(c)2020 (주)동명북미디어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