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유료신청 마이페이지
 
  최종편집:2018.11.21 17:36  
   
 
 
 

의료

 

약사

 

제약

 

개호

 

학회

 

통계자료실

 

연수·조사

 

제약회사

 

부작용

 

일본은지금

 
제약통합뉴스
전체보기
제약통합뉴스
 
뉴스 홈 제약회사 제약통합뉴스 기사목록
 
현재 회사 만족, 다케다 국내 성공여부 아직 몰라
기사입력 2011-02-23 오전 10:51:00 | 최종수정 2011-03-31 오전 10:51:55

다케다제약이 국내 영업을 위한 대규모 영업사원 채용 소식과 관련, 국내사 영업사원들과는 달리 다국적사 영업사원들은 별다른 관심을 보이지 않는 모습이다.

지난해 8월 한국지사 법인 설립을 마친 일본계 제약사 다케다제약은 오는 14일까지 신입·경력직 포함 약 50여명 가량의 영업 사원 공채를 진행 중이다.
 
이 정도 규모의 공채는 외국계 제약사에서는 흔치 않은 일인 만큼 국내사 직원들은 크게 관심을 보이고 있다.
 
다케다제약은 오는 2월까지는 직원 채용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며 본격적인 영업은 4월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시장형실거래가제, 쌍벌제 등으로 인해 위축된 영업환경 속에 지친 국내사 영업사원들에게 외국계 제약사의 대규모 채용이 큰 메리트로 작용하고 있는 것.
 
하지만 다국적 제약사에서 근무하는 영업사원들의 생각은 달랐다.
 
현재 종합병원, 동네의원 등을 대상으로 영업활동을 전개하고 있는 이들에게 물론 '다케다제약 채용 건'이 화제가 되고 있는 것은 맞지만 단지 이슈에 불과할 뿐 '이직'을 고려하지는 않는다는 것.
 
A다국적사 영업사원은 "다국적사 영맨 대부분은 현재 회사의 대우나 환경에 만족하는 분위기가 지배적"이라며 "물론 실적이 저조하다거나 회사 내 평가가 좋지않은 일부 직원은 이직을 고려하고 있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지만 소수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다국적사를 합쳐 영업사원만 60명 정도 알고 지내고 있지만 이쪽 계열(다국적사) 영업사원이 다케다제약 이직을 생각하고 있다는 말은 들어본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B다국적사 영업사원도 "다케다제약이 한국시장에서의 성공여부를 아직 가늠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기 때문인 것도 이유"라며 "이미 한국에서 자리를 잡은 외국계 제약사에 근무하고 있는데 연봉 몇 백 정도 인상된다 하더라도 다케다를 선택하고 싶은 마음은 없다"고 전했다.
 
한편 다케다제약은 현재 사장직에 전 한독약품 이춘엽 부사장, 허가 업무 담당 임원에 애보트에서 근무했던 이원철 상무, 영업 총괄에는 스미스클라인 및 중외신약 출신 김학영 전무 등을 영입해 간부 급 영입을 마무리한 상황이다.
 
기사제공 : jmp뉴스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한국다케다제약, 영업전무에 김학영씨 내정
일본 다케다약품공업 홈페이지
제약통합뉴스 기사목록 보기
 
  제약회사 주요기사
한국다케다제약, 대규모 영업직 ..
일본 다케다약품공업 홈페이지
세계제약사 랭킹...1위 화이자 ..
타고시드, 마록스 판매 이관.....
다렉사반 개발 중단...아스텔라..
로티고틴 승인 신청 예정...오츠..
그룹 계열사 한 곳으로 집약.....
영업 강화 체제로 개혁...산텐제..
 
 
분야별 주요뉴스
종합 학회 제약
복약지도 소프트웨어 ‘약력 어..
약국용 전자약력 신제품 ‘Pharm..
피부암치료제 ‘다브라페닙’ 파..
아스텔라스, 英유전자치료 스타..
조제약국 전용 ‘약 전달 실수방..
후발의약품 업체 생산비용 줄줄..
시오노기, ‘난치성만성기침’ N..
아스트라제네카, ‘임핀지’ 제..
에자이, 개발 치료제 ‘인지증 ..
인지증 치료제 복용 환자 2/3, ..
전체목록
감동뉴스
벤처기업 아큐셀라, 가령황반변..
 
오늘의 포토
 
가상통화로 약국 간 의약품 판매..
앱 하나로 약국-지역병원 조제정..
醫·齒·藥 2시간 동안 지역보건..
 
 
가장 많이 본 뉴스
[일본류마티스학회] 류마티스 관..
제21회 국제당뇨병학회(IDF 2011..
한국다케다제약, 대규모 영업직 ..
[일본류마티스학회] 류마티스 관..
[학회 일정] 2011년 11월
치료단계에 있는 주목할 만한 분..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독자투고 기사제보바카라사이트

주)동명북미디어I 제호: 일본의약통신I 발행소 : 서울시 서초구 방배4동 823-2 덕원빌딩3층    I  대표전화 : 02-6245-6800  I  팩스 : 02-3481-6805  I 등록일: 2011년 1월 20일                  I  등록번호: 서울, 아04583 I  발행·편집인 정동명 I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진아 I 

Copyright(c)2020 (주)동명북미디어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