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유료신청 마이페이지
 
  최종편집:2021.02.08 17:57  
   
 
 
 

의료

 

약사

 

제약

 

개호

 

학회

 

통계자료실

 

연수·조사

 

제약회사

 

부작용

 

일본은지금

 
제도정책개호산업개호경영
전체보기
제도정책
개호산업
개호경영
 
뉴스 홈 개호 제도정책 기사목록
 
가족·친족 학대는 1만 6928건
기사입력 2021-01-12 오전 11:28:00 | 최종수정 2021-01-14 오전 11:28:39

2019년도에 고령자가 개호시설 등의 직원으로부터 받은 학대는 640여건으로, 과거 최다를 갱신했다고 NHK가 후생노동성의 보고를 인용해 1222일 보도했다.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2019년도에 고령자가 개호시설 등의 직원으로부터 학대를 받았다고 일본 전국의 지자체에서 인정된 사례는 모두 644건으로, 전년도(2018년도)보다 23건 증가했다.

 

2006년도에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된 이후 13년 연속 증가하고 있다.

 

또한, 학대를 받아 사망한 고령자는 4명으로, 전년도(2018년도)보다 3명 많아졌다.

 

내용으로는 신체적 학대60%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심리적 학대29%, “개호 포기20%였다.

 

요인으로는 개호 기술, 관리 체제, 직원의 스트레스 등의 문제가 두드러지는 한편, “일손 부족으로 인해 바빠서 등13%를 차지했다.

 

또한, 고령자가 가족과 친족 등으로부터 받은 학대는 모두 16928건으로, 전년도(2018년도)에 비해 321건 감소했지만 과거 3번째로 많아졌다.

 

사망한 고령자는 15명에 이르렀다.

 

학대한 것은 아들이 가장 많아 40%였고, 다음으로 남편이 21%, 딸이 18%였다.

 

또한, 학대 원인은 학대자의 성격과 인격 문제가 가장 많은 54%, 다음으로 학대 받은 사람의 치매 증상53%, “개호 피로와 스트레스48%였다.

 

후생노동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영향으로 개호 서비스 이용을 자제하는 움직임이 확산되는 가운데, 개호하는 가족의 부담이 늘어 학대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고 보고, 고령자 관리 등을 강화하기로 했다.

김철용 기자 작성기사 더보기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불입치료비 민간보험서 지급 상품 허용 방침
제도정책 기사목록 보기
 
  개호 주요기사
개호기업 외국진출..中 잠재된 ..
개호기업의 외국진출...외국 요..
고령자를 위한 자동차 규격 신제..
고령자를 위한 부드러운 설음식 ..
개호용 닌텐도DS 소프트 발매
시니어세대, 건강 붐으로 체력 ..
시마네현 이즈모市의 '老老개호'..
개호인재 커리어 향상 위한 등급..
 
 
분야별 주요뉴스
종합 학회 제약
비만자, 코로나 감염 리스크 높..
日, 만성 통증 치료에 AI 이용
日, 약 성분 환부 도달 여부 실..
日, AI를 이용한 신약 개발 본격..
日, MR의 의약품 설명에 VR 이용
다이이찌산쿄 록소닌, 리스크 등..
日, ‘디지털약’ 개발 본격화
日 알츠하이머 예방약, 2월에 임..
日약국, LINE 처방전 접수 호평
코로나19 속에서도 일광욕은 중..
전체목록
감동뉴스
日, JR 신오쿠보역 추락 사고 20..
 
오늘의 포토
 
日, 코로나 백신 접종 우선 순서..
가상통화로 약국 간 의약품 판매..
앱 하나로 약국-지역병원 조제정..
 
 
가장 많이 본 뉴스
[일본류마티스학회] 류마티스 관..
제21회 국제당뇨병학회(IDF 2011..
[일본류마티스학회] 류마티스 관..
[학회 일정] 2011년 11월
한국다케다제약, 대규모 영업직 ..
치료단계에 있는 주목할 만한 분..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독자투고 기사제보바카라사이트

주)동명북미디어I 제호: 일본의약통신I 발행소 :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 2 덕원빌딩3층    I  대표전화 : 02-6245-6801  I  팩스 : 02-6499-2082 
 I 등록일: 2011년 1월 20일 I 등록번호: 서울, 아04583 I  발행·편집인 정동명 I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승배 I 

Copyright(c)2021 (주)동명북미디어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